[본문바로가기]
  • 통합 관리안내 031.687.0909
  • 개관시간 09:00~18:00
  • 휴관일 매주 월요일, 설날ㆍ추석 당일
  • (단,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다음날)
  • 안양문화예술재단 SNS
  • 페이스북 바로가기(새창열림) 트위터 바로가기(새창열림) 네이버 바로가기(새창열림)
기획전시안내
메인으로 가기 전시 기획전시안내
[기획] 김중업박물관 개관1주년 기념 기획특별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URL 복사하기
공연포스터
  • 공연이미지
  • 공연이미지
  • 공연이미지
  • 분 류
  • 전시
  • 기 간
  • 2015-03-27(금) ~ 2015-05-10(일)
  • 시 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매주 월요일 휴관)  
  • 장 소
  • 특별전시관
  • 금 액
  • 일반 (2,000원) 안양시민 (1,000원)
  • 주 최
  • 안양문화예술재단, 김중업박물관 
  • 문 의
  • 031-687-0909
  • 기 타
  • 만3세이하, 만65세 이상, 국가유공자,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록장애인, 한부모가정 자녀 무료 관람
김중업박물관 개관 1주년 기념 기획특별전 「여기, 이어지다 : 한‧프 건축전」

Exposition d’Architecture Franco-Coreenne 〈ICI, CON-TINUER〉



●전시기간 : 2015년 3월 27일(금) ~ 5월 10일(일) /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시간 : 오전10시~18시 [관람시간 1시간 전까지 입장]


●관람료 : 공통 2,000원/할인 1,000원(안양시민, 단체 20인이상)


     무료(만3세이하, 만65세 이상, 국가유공자,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록장애인, 한부모가정 자녀)


●홈페이지 : www.ayac.or.kr/museum


●주소 : (430-850)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103번길 4, 김중업박물관


●문의 : 031-687-0909


●주최 : 안양문화예술재단, 김중업박물관


●후원 : 주한프랑스대사관, 주한프랑스문화원, 주한 프랑스건축사회


 


김중업박물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하는 기획특별전 「여기, 이어지다 : 한‧프 건축展」이 열린다.





김중업박물관은 한국 현대건축의 시작점으로 새겨진 건축가 김중업이 설계한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박물관으로 2014년 3월에 개관하였다. 건축가 김중업은 프랑스에서 근대 건축의 거장 르 코르뷔지에로부터 사사받은 첫 번째 한국 건축가이다. 때문에 김중업 건축을 살펴보면 당시 르 코르뷔지에의 독창적인 건축양식과 더불어 당시 유럽의 건축적인 요소가 한국의 전통적인 방식과 결합하여 발전한 양상을 볼 수 있다. 이처럼 김중업 건축의 토대가 되는 프랑스와 한국의 건축을 연계하고 2015-2016 한국과 프랑스의 상호교류의 해를 맞이하는 의미를 더하여 「여기, 이어지다 : 한‧프 건축전」을 준비하였다.





이번 전시는 ‘시간‧사람‧건축’이 김중업박물관으로 이어진다는 개념에서 출발하여 프랑스 건축가의 한국 프로젝트 자료와 주한 프랑스건축사회 소속 한국 건축가들을 초청하였으며 ‘장프루베-김중업 건축 장학금’을 수여한 젊은 건축가들의 작품과 함께 풍성한 건축 아카이브 전시를 선보인다.





전시는 ‘시간, 이어지다’, ‘사람, 이어지다’, ‘건축, 이어지다’의 총 3부로 구성되었다.


 


1부 ‘시간, 이어지다’에서는 김중업박물관의 장소성에 대한 이야기를 서두로 꺼내어, 이 장소에 있었던 통일신라시대 중초사(中初寺), 고려시대 안양사(安養寺)에서 조선시대를 거쳐 1959년 김중업이 설계한 ㈜유유산업안양공장, 그리고 김중업박물관에 대한 천년의 시간을 펼쳐낸다.


 


2부 ‘사람, 이어지다’에서는 ‘장프루베-김중업 건축 장학금’을 수여한 젊은 건축가들의 작품을 통하여, 김중업이라는 건축가 한 사람에서 또 다른 사람으로 이어지는 두 나라의 건축 문화 교류의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3부 ‘건축, 이어지다’는 총4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한국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한 프랑스 건축가와 주한 프랑스건축사회 소속 한국 건축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특히 전시의 공간은 세부적으로 공간중심의 근대적 건축정착, 근대건축과 지역적 형태의 결합, 새로운 디테일로서의 건축, 하이테크 기반의 건축 등으로 장소의 기능과 의미가 변화되는 김중업박물관이라는 공간을 시간, 사람 그리고 건축으로 연계하여, 모형, 스케치, 도면, 사진, 영상 등 200여점의 다양한 오브제와 친절한 해설을 통하여 쉽고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